(0804) 강남구-중구 의료관광특구 경쟁 > 관련기사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관련기사

(0804) 강남구-중구 의료관광특구 경쟁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장인혜 작성일10-08-04 10:50 조회1,473회 댓글0건

본문

강남구-중구 의료관광특구 경쟁

 

서울 강남구와 중구가 ‘의료관광특구’로 발돋움하기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강남구는 의료, 중구는 관광 부문에서 각각 앞서 있어 선의의 경쟁이 예상된다.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강남구는 3일 외국인 환자 유치 등 의료관광 마케팅을 강화하기 위해 ‘의료관광 BI(브랜드 아이덴티티) 국제공모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오는 27일까지 건강과 뷰티 등을 중심으로 강남의 이미지를 함축하는 내용을 담은 문구를 강남보건소 보건정책추진반에 방문 또는 우편 접수하면 된다. 선정된 BI는 해외환자 안내책자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앞서 강남구는 지방자치단체 중 최초로 전담팀을 꾸려 의료관광 마케팅을 벌이고 있다. 강남구가 이렇듯 의료관광 활성화에 공을 들이는 이유는 지역적 특성 때문이다. 서울시내 의료기관 1 5000여곳 중 14% 2160곳이 강남구에 위치하고 있다. 특히 성형외과의 경우 전체의 70% 325곳이 강남구에 몰려 있다.

또 강남구가 지난해 말 실시한 의료관광 실태조사 결과, 지난 한 해 동안 의료관광 협력기관으로 등록된 지역의 384개 의료기관을 찾은 외국인 환자 수만 5 7361명에 이른다. 이는 전년의 4 5671명보다 25.6% 증가한 것이다. 외화 획득이 안방에서 이뤄지고 있다는 얘기다.

 

의료관광을 전략산업으로 육성하겠다는 공약을 내걸었던 신연희 강남구청장은 “우수한 의료자원을 활용해 글로벌 의료관광산업으로 발전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중구는 관광특구로 지정돼 있는 명동을 비롯해 회현동·북창동 일대를 묶어 ‘의료관광특구’로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연구용역을 진행 중이다.

명동은 이미 서울을 넘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관광지로 꼽힌다. 한국관광공사가 지난해 서울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 513 367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절반 이상이 명동을 찾았고 20.7%는 명동을 가장 인상 깊은 방문지로 꼽았다. 때문에 중구는 명동 일대가 의료관광특구로 지정되면 이곳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

중구 관계자는 “명동 주변에는 이미 성형외과와 피부과 등 200여개 의료기관이 자리잡고 있어 기본적인 인프라는 갖춰진 상태”라면서 “민선 5기가 새롭게 출범한 만큼 명동 일대가 의료관광특구로 조속히 지정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세훈기자 shjang@seoul.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103
어제
107
최대
330
전체
81,396
오라클의료관광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meditour.oracleclinic.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